QUICK 단체소개 뉴스레터 선통21칼럼 후원 TOP

교육자료

  • 종합자료실
  • 교육자료
교육자료
제목  [ 기타자료 ] 대만 언론 중국 정부 미군의 북한 핵시설 타격 묵인 방침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9-27 조회수   755

제목: 대만 언론 중국 정부 미군의 북한 핵시설 타격 묵인 방침

 

대만 언론 “중국 정부, 미군의 북한 핵시설 타격 묵인 방침”

입력 2016-09-18 19:19:00 수정 2016-09-18 19:19:00

중국이 북한 핵시설을 겨냥한 미군의 군사 작전을 묵인하는 방침을 세웠다는 주장이 대만 언론에 의해 제기됐다.  18일 대만 중국시보(中國時報)는 중국 정부관계자와 학자를 인용해 "중국 정부는 북한 정권이 붕괴되지 않는다는 전제로 '김정은 포기' 전략을 준비했으며 해당 전략에는 핵, 미사일 시설 등을 정밀 겨냥해 도려내는 미국의 '외과수술 방식' 타격과 북한 지도부를 제거하는 일명 '참수(斬首) 작전'을 묵인하는 것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익명의 중국 외교 소식통은 중국시보에 "오 바 마 정부는 올해 초부터 북 핵 시설을 타격할 구상을 갖고 있었지만 중국 측의 반대로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9일 북한이 역대 최고 위력의 5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이런 가능성(미국 군사타격 묵인)을 열어놨는데 이는 중국이 북한의 핵폭탄 보유를 절대 용납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 정부의 입장은 사실상 매우 분명하다"며 "중국은 북한이 핵폭탄 배치에 가까워질수록 한반도가 화약고 상태에 가까워진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북한 핵폭탄 배치 여부를 떠나 중국은 한반도 사안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역설했다. 진찬룽(金燦榮) 인민대학 국제관계 학원 부원장은 "미군의 외과수술 방식 타격에 중국 정부가 전혀 준비가 없는 것은 아니다"고 확인했다. 스인훙(時殷弘) 인민대학(人民大學) 국제관계학 교수도 "북 핵에 대한 미군의 군사적 타격에 관련해 중국 고위층은 오직 그 타격의 수준에만 관심이 있다"고 설명했다. 스 교수는 "미국이 단지 북한 핵시설만 타격하고 김정은 정권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면 중국 정부는 비공식적으로 찬성하며 그러나 만약 미국이 김정은 정권에 타격을 주고 자신들의 세력을 키우려 한다면 중국은 이를 반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고위층의 입장에서 타격을 묵인하면서 한반도 전체를 미국의 통제 하에 있게 한다면 그 대가가 너무 크다고 덧붙였다.  스 교수는 "관건적인 것은 이런 군사적 타격의 수준에 대한 통제가 어려운 것이며 미중 양국의 공동인식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공동 인식에 도달할 내용에는 ▲해당 공격은 6개월에서 1년 동안 지속되며 ▲북한 정권의 붕괴가 아닌 단일한 군사작전으로 끝내야 하며 ▲미국은 이를 기회로 북한을 점령해서는 안 되며 ▲한미는 사드 배치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것이 포함된다고 스 교수는 부연했다.

 


이전글   다음글